[코메프 한국의료재단 ifc] 폐렴

건강한 세상/KOMEF 이야기 2019. 4. 16. 10:26 by H월드 한국의료재단 공식블로그
Facebook Twitter Print Friendly and PDF

 

1. 폐렴
기획 및 구성 안미연
디자인 왕혜영
참고 국가건강정보포털
감수 권기선(프라이빗케어팀 간호사)

 

2. 폐렴의 원인
병원 원인체에 따라 세균, 바이러스, 진균, 비정형균, 결핵균, 리케치아, 기생충 등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3. 폐렴의 증상과 진단

폐렴의 증상은 발열, 기침, 객담, 오한, 흉부통증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호흡기질환은 대부분 위의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증상만으로는 폐렴을 진단하기는 어렵습니다. 

폐렴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문진, 체온 검사, 흉부X레이 검사, 혈액검사, 객담검사 등의 검사를 복합적으로 시행합니다.

 

4. 폐렴의 치료
폐렴은 감염성 질병이기 때문에 원인균을 없애는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기침과 객담 등 증상을 완화하는 진해제와 거담제 등의 약물을 투여하기도 합니다.


5. 폐렴의 예방 방법
금연한다.
손을 잘 씻는다.
인플루엔자 백신 예방접종을 맞는다.
폐렴구균 백신 예방접종을 맞는다.


6. 한국의료재단에서도 폐렴구균 백신 예방접종과 흉부X레이 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544-2992

[한국의료재단 코메프] 치매의 원인과 증상

건강한 세상/KOMEF 이야기 2019. 4. 3. 16:49 by H월드 한국의료재단 공식블로그
Facebook Twitter Print Friendly and PDF

치매는 그 자체가 특정한 질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여러 가지 원인과 질환에 의해 뇌손상이 오게 되면 인지기능의 장애가 생겨 일상생활을 유지하기가 힘들어 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치매의 원인

치매의 원인 질환은 80-90 여가지가 있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원인 질환은 ‘알츠하이머병’, ‘혈관성 치매’, ‘루이체 치매’, ‘피병, 크로이츠펠트-야콥병, 헌팅톤병’, ‘후천성 면역 결핍증에 의한 치매’, ‘알코올성 치매’, ‘뇌손상 후의 치매’ 등이 있습니다.
그 외에 뇌실 안에 뇌척수액이 고여서 뇌실이 커져서 치매가 생기기도 하며, 뇌를 싸고 있는 뇌막 중의 하나인 경막 밑으로 피가 서서히 고여서 혈관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경막하혈종에 의한 치매, 우울증, 약물에 의한 치매, 신경매독, 뇌종양, 갑상선 기능 항진증, 내과적 질환 및 혈관성 치매 등이 있습니다. 그 중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가 가장 흔한 원인 질환이므로 알츠하이머병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알츠하이머병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는 전체 치매 환자의 50-80%를 차지합니다. 대뇌 피질세포의 점진적인 퇴행성 변화로 인해 기억력, 언어 기능 장애, 판단력과 방향 감각이 상실됩니다. 성격도 변하게 되어 스스로 돌보는 능력이 사라지게 됩니다.


알츠하이머의 주요 증상

1) 인지 기능 장애
알츠하이머병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억 장애입니다. 최근의 기억부터 점차 기억을 못하게 되고, 집을 잘 못 찾는 등, 엉뚱한 곳에 물건을 놓거나 물건을 찾기 못하게 되는 공간지각장애도 발생합니다. 계산이 어려워지고, 평소에 사용하던 물건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거나 옷 입는 것을 어려워하게 됩니다.

2) 전두엽 기능 장애
치매가 진행되면 뇌의 전두엽에서 담당하는 문제 해결, 추상적 사고, 판단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3) 행동/심리적인 장애
공격적인 행동, 부적절한 성적 행동, 공격성 증가, 불면증, 과식증, 불안, 초조, 우울증, 환각, 망상 등에 시달리게 되며 이는 보호자에게 고통을 유발하게 되어 입원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4) 일상생활 수행 능력 부족
치매가 중증으로 진행되면 씻기, 먹기, 용변보기, 집안일 하기, 요리하기 등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치매가 궁금해요] 

  1. 치매의 원인과 증상

  2. 치매의 진단과 치료 (예정)

 

글 홍보전략팀 안미연
참고 국가건강정보포털

 

[한국의료재단 komef ifc] 자궁경부암과 예방접종

건강한 사람/건강한 LIFE 2019. 3. 7. 17:19 by H월드 한국의료재단 공식블로그
Facebook Twitter Print Friendly and PDF

 

 

 

1. 예방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는 암
자궁경부암

기획 및 디자인  홍보전략팀 안미연
참고  국가암정보센터


2. 자궁경부의 위치가 어딜까?
자궁경부는 자궁의 제일 아래 쪽에 있으며 질과 연결된 기관으로, 이곳에 생기는 암을 자궁경부암이라고 합니다.

3. 자궁경부암의 증상과 정기검진 일반적인 증상은 질출혈, 질 분비물 증가, 골반통,  요통, 체중 감소 등이 있습니다.  국가에서는 만 20세 이상 여성에게 자궁경부세포검사를 2년 간격으로  무료로 받게 하고 있습니다. 


4. 자궁경부암의 진단과 치료 자궁경부암의 검사는 의사의 진찰, 자궁경부세포검사, 질확대경검사, 조직검사, CT 및 MRI 검사 등을 시행합니다.  자궁경부암의 치료는 암의 진행 정도, 연령, 크기 등을 고려해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치료 방법을 시행합니다.

5. 한국의료재단 IFC종합검진센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과 정기검진 한국의료재단에서도 성인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인유두종바이러스)예방접종(총 3회)과  검진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자궁경부암(인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은 남성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남성의 인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은 남성의 항문암, 생식기암, 생식기사마귀, 구강인두암을 예방하고, 안전한 성생활을 하는데 꼭 필요한 접종입니다.

[ifc건강검진센터] 여의도 독감신속진단키트 있는 병원

건강한 사람/건강한 LIFE 2019. 1. 9. 08:38 by H월드 한국의료재단 공식블로그
Facebook Twitter Print Friendly and PDF

최근 독감 환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독감은 감기와는 구분 되는 질병으로 독감은 A형,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질환을 말하며, 감기는 라이노바이러스 등 그 원인은 무수하게 많습니다.


독감과 감기 증상의 차이

독감은 갑작스럽게 열이 시작되며 39도 이상의 고열을 동반하게 됩니다. 또한 심한 몸살과 근육통이 있으며 두통, 피로감과 관절통 등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 입니다. 

이에 반해 감기는 미열이 서서히 시작되고, 약한 기침과 두통, 콧물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동반합니다.

 

독감의 합병증

독감을 조심해야 하고 빨리 치료해야 하는 이유는 폐렴과 같은 합병증을 일으킨다는 것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폐렴, 만성폐쇄성 폐질환의 악화, 이차 감염에 의한 세균폐렴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사망하기도 합니다. 특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합병증은 65세 이상 고령자와 심장 또는 폐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 당뇨, 헤모글로빈병증, 면역저하와 같은 만성질환자와 소아 및 임산부에게서 잘 발생합니다.


독감의 진단

출처 래피젠 홈페이지

 

37.8도 이상의 고열, 기침, 콧물 등 호흡기 증상과 분비물을 채취해서 검사하는 독감신속검사 등으로 진단합니다. 독감신속검사는 당일에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한국의료재단 IFC종합검진센터의 옆에 위치한 IFC외래진료센터에서도 독감신속검사를 구비하고 있습니다. 독감신속진단검사는 가느다란 브러시를 코를 통해 인두까지 넣어 분비물을 채취하여 검사합니다(한국의료재단 IFC종합검진센터 피명선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처 래피젠 홈페이지 독감진단방법 동영상 캡쳐


독감의 치료

독감으로 진단받게 되면 항바이러스제와 항생제 등의 약물치료를 하게 됩니다. 특히 독감의 조기치료 시 노인과 만성내과질환 환자에게서 치료 효과와 합병증 감소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으므로 조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받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에는 7일 간의 자가격리, 수분섭취, 충분한 휴식 등 대증요법을 병행해야 합니다.


항바이러스제의 부작용

최근 타미플루 치료제의 부작용 사례가 발표되면서 독감 환자들의 공포감이 커졌는데요, 항바이러스제에 따른 부작용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아만타딘 복용자의 5-10%에게서 초조감, 불안, 불면, 집중력 장애와 같은 경증의 중추신경계 부작용이 보고되었습니다. 타미플루는 복용자의 10%에게서 오심과 구토를 일으킬 수 있으나 음식과 같이 복용하면 빈도가 줄어듭니다. 또한 타미플루는 10대 청소년에게서 이상행동을 일으키는 사례가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리렌자는 천식 및 만성폐홰성폐질한 환자에게서 기관지 수축을 유발할 수 있으며, 7세 미만의 소아에게는 사용되지 않습니다. 항바이러제 복용 시 환자는 스스로 주의하고 보호자는 부작용이 생기지 않았는지 주의깊게 관찰해야 합니다.

 


글  홍보전략팀 안미연
참고  국가건강정보포털
독감신속검사 설명  IFC외래진료센터 피명선 (가정의학과 전문의)



관리자 | 글쓰기